회원모임소개

녹색인문학까페) 3월에는  읽어요!

녹색인문학까페) 3월에는 읽어요!

녹색인문학까페는 지난 2월 26일(화) 오후 7시, 이용주 회원이 운영하시는 우분투북스에서 <도시의 로빈후드>를 읽고 이야기 나누었습니다. 우리가 사는 도시를 돌아보고, 새로운 시도를 해 온 도시들의 이야기를 면면히 나누어보는 시간이었습니다. 이 날 모임에는 이수나, 이재호, 문광연, 김은정 회원께서 함께 해 주셨어요. 책방 우분투북스를 운영하시는 이용주 회원께서 편하게 자리를 마련해주셔서 감사했습니다. 우분투북스는 유성구 어은동에 소재한 책방으로 다양한 책은 물론...

2월 녹색인문학까페,

2월 녹색인문학까페,

2월 인문학모임에서는 생태교통도시와 식량,경제대안을 일궈가는 도시들의 이야기가 담긴 박용남 저, <도시의 로빈후드>를 읽습니다. 저자는 현재 지속가능도시연구센터 소장, 녹색전환연구소 이사 겸 《녹색평론》 편집자문위원으로 활동하며 지역화폐, 내셔널트러스트 등 대안운동을 국내에 소개하고 정착시켰습니다. 또 외국의 유명한 생태·환경도시, 저탄소도시, 생태교통도시, 창조도시 등을 국내에 소개하는 많은 책들을 내기도 하셨지요. 세계의 생태도시들은 어떻게 만들어지고 우리는...

1월 인문학모임) 우리의 수염은 무엇일까?

1월 인문학모임) 우리의 수염은 무엇일까?

지난 1월 29일(화) 저녁, 새해 첫 인문학모임이 열렸습니다. 이 날은 그래픽노블 를 읽고 이야기 나눈 뒤 올해 읽을 책들을 각자 소개하고 선정했습니다. 모든 것이 완벽하고 말끔한 도시에 사는 데이브는 '저기'에 대한 두려움을 가진 채 평온한 일상을 보내던 중 수염이 거대하게 자라나면서 벌어지는 일들을 담담하게 그린 이 책은 우리 사회의 여러가지 모순을 생각하게 하는 책이었습니다. 현상의 내면이나 진실보다는 현재를 유지하려는 사람들이 데이브가 수염에 풍선을 달고 '저기'로...

튼튼한 마수세미 만들며 하하호호

튼튼한 마수세미 만들며 하하호호

12월 숲육아모임은 윤종남 회원댁에서 마수세미를 함께 만들어보았어요. 지난 12월 11일에 열린 송년의 밤, 윤종남 회원의 플라스틱 안쓰기 팁 중 마수세미 만들어 쓰신다는 이야기에 다들 귀가 솔깃! 윤종남 회원님의 미니멀라이프를 들으며 오랫만에 단순노동의 즐거움을 만끽했습니다. 본격 수세미 뜨기에 앞서 서로 소개하고, 녹색연합과 어떻게 인연을 맺게 되었는지 이야기 나누었어요. 윤종남 회원이 미니멀라이프를 시작하게 된 계기가 충격적(?)이었어요. 집에 물건이 많아 수납장을...

11월 녹색인문학모임) 참사람부족의 이야기에 귀 기울이다

11월 녹색인문학모임) 참사람부족의 이야기에 귀 기울이다

11월 녹색인문학모임은 송강동 산밑할머니묵집에서 열렸습니다. 이번달 함께 읽은 책은 말로 모건, <무탄트메시지> 입니다. 호주에 사는 원주민이 문명인에게 전하고자 하여 백인 의사와 넉 달간 함께 도보 여행을 하게 되는 이야기로 현대를 사는 우리에게 주는 메세지가 넘쳐나는 책이었지요! 이 날 김은정, 공대화, 이수나, 이재호, 문광연 회원께서 함께 해 주셨고 묵+동동주와 함께 문명의 한계와 참사람부족을 통해 느낀 자연의 위대함, 죽음과 삶에 대한 다양한 성찰이...

11월 숲육아모임) 보문산 나무놀이터에서

11월 숲육아모임) 보문산 나무놀이터에서

11월 숲육아모임은 보문산 목재체험센터에 가보았습니다. 아직 목재체험은 할 수 없었지만 나무놀이터에서 아이들이 재미나게 놀 수 있었어요. 나무로 된 부엌놀이, 낚시놀이 등 아이들이 가지고 놀 수 있는 장난감들과 미끄럼틀도 있어서 4살-7살 큰 아이부터 걸음마 하는 작은아이 모두 신나게 놀 수 있었어요. 이 날 강재윤 회원과 시호, 은호 그리고 정구철 회원과 원영이, 전인희 회원께서 함께 해 주셨어요. 정구철 회원님은 낚시에 푹 빠져서 정작 원영이는 혼자 놀았다는 후문이^^...

아이들과 가을 수목원 속으로~

아이들과 가을 수목원 속으로~

9월 숲육아모임은 한밭수목원에서 열렸습니다. 다소 흐리긴 했지만 바람이 적당해 잔디밭에서 아이들이 뛰어놀기에 좋은 날씨였지요. 마침 수목원으로 소풍 온 초등학교 언니, 누나들을 만나서 아이들이 인기스타 였습니다^^ 같이 밥 먹고 공놀이 하면서 잔디밭을 마구 뛰어놀았어요. 이제 제법 걷고, 말하고 제 고집이 늘어난 아이들은 서로 투탁거리고 웃으며 함께 노는 법을 익혀가는 시간이었습니다. 바람 좋은 수목원은 아이들 놀이터로 딱이었어요! 수목원에 간 김에 천연기념물센터에도...

수통골 숲으로! 7월 숲육아 모임

수통골 숲으로! 7월 숲육아 모임

  7월 숲육아 모임은 대전에서도 시원하기로 손꼽히는 수통골로 향했습니다. 함보현, 최초영, 강재윤, 박은영, 전인희, 황혜선 회원과 고지현 활동가가 함께 했습니다.   수통골도 계룡산국립공원에 포함된다는 사실 아시나요? 계룡산국립공원 해설사로 활동하시는 우리단체 운영위원인 이병연 선생님과 네이쳐센터에 만나, 함께 수통골 안으로 이동했습니다. 이병연 선생님께서 재미난 생태퀴즈와 함께 선물까지 주셔서 알찬 시간을 보냈습니다. 시원한 그늘에 앉아 무더위 속 육아 이야기...

[후기]5일장, 유성장터체험을 마치고……. -문광연 회원-

[후기]5일장, 유성장터체험을 마치고……. -문광연 회원-

7월 녹색인문학모임에서는 장터전문가이며  우리나라 5일장 취재기를 담은 '어무이 비오는 날은 나가지 마이소' 저자인 이수길 작가를 모시고 유성5일장 투어를 다녀왔습니다.  유성5일장 한 곡물가게에 앉아 이수길 작가는 "우리나라 5일장, 장터는 우리네 엄마들의 품속 같다" 라는 말을 시작으로 10년 넘게 5일장를 취재한 이야기를 풀어놓습니다.  이날 모임에는 김은정 대표와 문광연, 이재호 회원과 고지현 활동가가 참여 했고, 뒤에 임효인 회원 참석해 기자로써 취재를...

(6월숲육아)여름에는 상소동이 최고!

(6월숲육아)여름에는 상소동이 최고!

6월 숲육아 모임은 시원한 상소동으로 향했습니다.   상소동 수영장은 7월말부터 오픈이라, 숲육아 모임은 발담그는 곳에 자리를 펴고, 시원한 물에 발 담그며 물놀이를 시작합니다. 제철음식 그득 담긴 도시락을 펴고, 하지감자, 블루베리, 자두를 먹고 먹여주며, 육아 이야기 꽃을 피웠습니다. 끝물인 버찌를 주워다가 아이들은 엄마얼굴, 친구 얼굴에 연지곤지도 찍어보고, 손도장도 찍어봅니다! 이날 숲육아 모임에는 함보현(우진5살, 새별2살), 손을영(유주3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