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대기자회견문] 매봉공원 민간특례사업은 중단되어야 합니다.

이제 멈춰야 할 때입니다!

  • 매봉공원 민간특례사업은 중단되어야 합니다.

대전시가 12일 도시계획위원회를 개최해 매봉공원 민간특례사업에 대한 심의를 진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2년여의 시간 동안 인근 지역 주민과 연구기관, 연구기관의 노동자들, 환경단체들은 한 목소리로 지역의 환경파괴와 대덕특구의 연구 환경을 저해할 아파트 건설을 중단해야 한다고 이야기 해 왔습니다. 그러나 대전시는 돈이 없다, 사업자들은 아파트 면적이 크지 않아 괜찮다는 주장만을 계속해 왔습니다.

 

12일로 예정된 도시계획위원회를 앞두고 또 다시 가짜뉴스들이 시민들의 눈을 가리려 하고 있습니다. 매봉공원의 사유지 면적이 98%에 달하기 때문에 난개발을 막을 대안이 없다, 민간특례사업 밖에는 방법이 없다고 말입니다. 하지만 매봉공원은 대덕 연구개발특구 내에 위치한 녹지구역입니다. 2020년 도시공원 일몰 이후라 할지라도 연구개발특구법에 따라 관리되고 보전될 수 있는 지역입니다. 연구개발 특구 관리계획에 따라 특구 내 녹지구역은 가능한 원형대로 유지 보전해야 하며, 주거시설이 녹지구역으로 무분별하게 확산하는 것을 억제해야하기 때문입니다.

 

대전시도 이미 그 사실을 알고 있습니다. 대전시가 작성한 2020 대전 공원녹지 기본계획에는 투자계획 없이 기타의 방법으로 매봉공원 전체 면적의 공원 유지가 가능하다고 평가되어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매봉공원 내의 사유지는 대부분 개발이 불가능한 맹지라는 발표가 있기도 했습니다. 사업을 찬성하는 이들은 민간특례사업이 최선은 아니지만 차선이니 공원 유지를 위해 이를 선택해야 한다고 하는데, 매봉공원은 차선이 아닌 최선을 선택할 수 있는 곳입니다. 우리가 왜, 누구를 위해 최선을 버리고 차선을 선택해야 합니까.

 

대덕특구 구성원들의 반대가 이어지면서 특구본부는 이 사업에 대해 부정적인 의견을 대전시에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매봉공원은 일몰해제 이후 공원을 지켜야 한다는 이유로 대규모아파트를 지어야 할 이유가 없는 곳이라는 것, 아파트를 지어서는 안 되는 곳이라는 것이 시간이 지날수록 더욱 분명해졌습니다.

 

과학기술 명품도시는 휘황찬란한 건물 몇 개 짓는 다고 이룰 수 있는 일이 아닙니다. 도시 내 녹지공간의 중요성이 날로 커지고 있는데 얼마 남지도 않은 숲을 없애고 아파트를 만드는 도시를 명품이라 부르며 자부심을 느낄 사람은 없습니다. 연구단지의 허파, 특구 내 녹지공간의 훼손은 연구환경을 악화시키고 대덕특구의 경쟁력을 떨어뜨릴 뿐 아니라 대전의 경쟁력, 대한민국의 경쟁력을 약화시키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는 것은 너무도 명백합니다.

 

이제 멈춰야 할 때입니다.

대전시 도시계획위원회가 사업을 부결시킴으로서 우리 지역의 갈등을 끝내고 마침표를 찍어야 합니다.

연구단지의 허파, 매봉산을 지켜주십시오.

매봉공원 민간특례사업을 부결시켜 주십시오.

연구단지의 연구환경을 지켜 과학기술 도시의 자부심을 지켜주십시오.

 

2019년 4월 10일

 

전국공공연구노동조합, 전국공공연구노조 ETRI지부

매봉산개발 저지를 위한 주민대책위원회

월평공원 대규모 아파트 건설 저지 시민대책위원회

도솔산(월평공원) 대규모아파트 건설 저지를 위한 갈마동 주민대책위원회

정의당 대전시당, 정의당 유성구위원회

 

No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