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세종보 계속 고장, 수생태계 건강성 평가 4년 연속 D등급, 정상적인 기능 상실한 세종보를 당장 철거하라!

세종보 계속 고장, <수생태계 건강성 조사 및 평가> 4년 연속 D등급.

정상적인 기능 상실한 세종보를 당장 철거하라!

 

계속되는 고장과 기름유출 등으로 애물단지인 세종보가 환경을 계속 악화시키고 있어 큰 문제다. 국립환경과학원에서 201년부터 2015년까지 진행된 <수생태계 건강성 조사 및 평가>에 따르면 세종보의 저서성 대형 무척추동물(호수나 담수 바닥에 서식하는 생물)이 4년 연속 D등급으로 조사되었다. 세종보 일대는 4대강 사업 이전에 B, C등급이었다.

 

2012년 세종보가 준공 된 후 보 상류 바닥은 점점 뻘로 변해가고 있다. 특히, 세종보 준공 기념식에 요트가 정박했던 마리나 선착장(4대강 사업으로 설치)은 이제 배가 정박할 수 없을 정도로 뻘이 쌓여있다. 대신 뻘에 뿌리를 내린 마름과 환경부 수질 4급수 지표종인 붉은 깔따구와 실지렁이가 뻘 속에 가득하다. 세종보 건설로 인한 바닥과 수질 등의 변화는 강이 호수화 되고 썩어가고 죽어가고 상황을 보여 준다.

 

또한 고장과 기름유출 등 계속 문제가 되고 있는 세종보 시설도 큰 문제다.

지난 9월 20일 세종보에서는 유압식 실린더의 토사 제거 작업이 또 진행됐다. 벌써 올해만 세 번째 고장이고 지난 7월 고장 때는 유압유 기름유출까지 있었다. 대전충남녹색연합은 한국수자원공사로부터 받은 <금강 3개보 시설물 보수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3년부터 2016년까지 세종보는 8건, 공주보는 3건, 백제보는 4건으로 세종보가 공주보, 백제보에 비해 2배 이상 보수공사를 진행한 것을 확인했다.

 

세종보는 2012년 준공 직후부터 지금까지 가동 만하면 유압시스템 등 시설에 문제가 생겨 멈춰서거나 기름유출이 되는 <가동결함보>다. 2012년 겨울 완공한지 5개월 만에 유압장치에 토사가 끼면서 멈춰 섰고 유압실린더 및 배관시설이 교체되면서 시설에 대한 평가와 검증이 제기되었지만 별다른 조치가 이루어지지 않아 해마다 정기적인 점검과 보수를 반복 해오고 있다.

4대강을 살리기 위해선 물길을 막고 있는 보가 사라져야 한다. 그 중 가장 먼저 사라져야 할 보가 금강 세종보다. 세종보는 시스템 결함으로 인한 반복되는 고장, 수생태계 악화, 녹조 등 수질악화, 보 소음으로 인한 주민피해 등 안전과 환경 등의 문제점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하루빨리 철거해야 한다. 세종보는 16개 보 중 가장 작은 규모로 <수문개방 및 철거에 따른 수질개선 연구용역>을 진행한다면 가장 적합한 곳이다.

 

세종보는 부실 설계와 시공, 검증 안 된 유압식 가동보를 설치해 결국 쓸모없는 보를 만들어 예산을 낭비하고 환경만 훼손한 꼴이 되었다. 당장 책임자를 처벌하고 대책을 내놓아야 한다.

국회는 이번 국정감사에서 결함과 문제가 심각한 세종보에 대한 철저한 검증과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세종보를 더 이상 방치하는 것은 정부와 국회의 직무유기다. 정상적인 기능을 상실한 세종보를 당장 철거하라.

 

2016년 9월 26일

대전충남녹색연합

(공동대표 : 이동규, 김은정)

 

No Comments

Post a Comment


− 5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