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아름다워진 금강, 자전거로 만나고 왔어요~

지난 7월 백제보 수문개방으로 금강에 있는 3개보의 수문이 모두 개방이 됐습니다. 이후 호안과 하상에 켜켜이 쌓여있던 퇴적토가 쓸려내려가고 모래가 유입되는 재자연화 현상이 급속도로 이뤄지면서 강 곳곳에 모래톱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금강을 10여년간 모니터링하고 있는 대전충남녹색연합과 대전충남권의 환경단체들이 금강의 재자연화 현상을 보다 가깝게 확인하기 위해 2박3일간의 금강 자전거 종주단을 구성하여 모니터링 하기로 했습니다.

 

8월 21일 서천 금강 하굿둑에서 출발하여 군산, 익산, 강경, 논산, 부여, 청양, 공주를 거쳐 세종 합강까지 가는 일정입니다.

자전거 종주단은 금강 3개보 수문개방 후 자연성이 회복되어 나타나는 모래톱과 야생동물을 관찰하고 보 설치 이후 매년 발생했던 녹조가 수문개방 후 어떻게 나타나고 있는지도 관찰했습니다.

그리고 금강 곳곳에 있는 사람이 이용하지 않는 시설물과 가뭄시 비상시설로 만들어 놓은 부여와 공주 도수로 시설도 확인했습니다.

이번 금강 자전거 종주는 오마이뉴스, 한겨레가 동행하며 공동취재하고 기사로 공개를 했습니다. 관련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 삽질 10년, 산 강과 죽은 강, 오마이뉴스

 

No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