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대 논평] 월평공원 민간특례사업 ‘시장 직속 공론화위원회’ 구성에 대한 우리의 입장

월평공원 민간특례사업 ‘시장 직속 공론화위원회’ 구성에 대한 우리의 입장

 

허태정 대전시장이 월평공원 민간특례사업에 대해 시장 직속 공론화위원회를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월평공원 민간특례사업 공론화 방식은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와 같은 ‘숙의형 여론조사’방식으로 알려졌다. 더불어 기존 민관협의체가 아닌 전문가 중심의 공론화위원회를 새로 구성해 숙의과정을 진행하겠다는 것이다.

먼저 도시공원 보존문제에 대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공개적인 과정을 통해 해결하겠다는 입장을 환영한다.

다만 기존 공론화 과정을 진행하던 민관협의체와 공식적인 소통없이 새로운 공론화위원회 구성을 발표한 것은 유감이다.

월평공원 공론화를 진행해온 민관협의체는 월평공원 시민대책위와 주민대책위의 138일간의 시청 앞 일인시위, 66일간의 천막농성을 진행한 바 있다. 월평공원공론화바는 지역 주민들, 대전 시민들이 월평공원을 지키기 위해 뙤약볕 아래 피켓을 들고, 한 겨울 추위를 견뎌가며 천막농성을 해 어렵게 만들어 낸 대화의 장이다.

시민이 주인 되는 시민의 정부가 민선7기의 목표라면 소통이 우선이다. 허태정 시장은 민선 6기 불통행정의 시행착오를 반복하지 않기를 바란다.

아직 공론화위원회 구성방안이 확정되지 않은 만큼 이후 구성과 운영에 있어 주민과 소통하고 민주적인 행정으로 대전시의 미래를 결정하는 공론화과정에 나서길 바란다.

2018년 7월 17일

도솔산(월평공원) 대규모아파트 건설 저지를 위한 갈마동 주민대책위원회
월평공원 대규모아파트 건설저지 시민대책위원회

No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