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대 기자회견문] 화재 축소 규탄, 원자력연구원의 전면 쇄신을 촉구하는 긴급 기자회견

 

기자회견문

 

핵폐기물 창고 화재 축소, 엉망진창 원자력연구원을 규탄한다

 

불도 못 끄면서 핵재처리실험 웬 말이냐!

핵폐기물을 가건물에 보관하고, 1시간 동안이나 우왕좌왕!

원안위는 원자력연구원에 대한 특별 감사 실시하라!

정부는 원자력연구원에 대한 전면 쇄신안을 마련하라!

안전 점검과 대책 마련 없는 실험과 연구를 즉각 중단하라!

총체적인 안전 부실 책임을 지고 연구원장 사퇴하라!

 

한마디로 모든 것이 엉망진창이다.

맹추위가 한창인 오늘 우리는 다시 참을 수 없는 분노와 참담한 마음으로 이 자리에 섰다.

 

지난 주말, 20일 밤에 원자력연구원 내 화재 소식에 주민들은 놀라움과 충격에 휩싸였다. 하지만 연구원 측은 소각 가능한 폐기물을 보관하는 창고 외벽에서 수도관 동파 방지를 위한 열선 과열로 불이 났고, 자체 초동 대응과 소방서 출동으로 완전 진압했다고 답했다.

소각 가능 폐기물의 실체와 2015년부터 사용하지 않는다는 말에 의문이 생기긴 했으나 방사능 유출 확인과 인명 피해가 없다는 말에 다소간 안도했다.

 

하지만 결국 축소 누락 보고와 은폐 사실이 드러났고, 그 창고 안에 200리터짜리 핵폐기물 34드럼이 있었고, 사무공간도 있었다고 한다. 또다시 주민들을 상대로 거짓말을 한 것이다. 또한 핵폐기물 저장고 5곳 모두 샌드위치 패널 같은 화재에 매우 취약한 자재로 지어졌다고 하니 언제 화재가 날지 불안하다.

화재가 난 건물 바로 옆에는 액체와 금속 핵폐기물처리 시설이, 멀지 않은 곳에는 연구용 원자로인 하나로가 있다고 한다. 만약 화재 진압이 더 늦어졌다면 끔찍한 대재앙이 일어날 뻔 했다.

 

지자체와 시민검증단, 시의회 차원의 현장 조사를 거치면서 매우 이례적으로 연구원장의 25일 기자회견이 진행되었고, 축소 사실을 시인하며 사과와 관련자 직위해체, 재발 방지 대책을 약속했다.

연구원 홈페이지의 설명 자료는 모두 3차에 걸쳐 게시했는데, 1차 발표 후 추가 조사 결과 축소와 누락 사실을 확인했고, 화재 발생 시각을 처음에는 8시 15분이라 했다가, 23일에는 8시 7분으로 수정했고, 25일에야 7시 23분이라고 밝혔다. 사실 이것도 완전히 믿기 어렵다.

 

연구원에 설치되어 있다는 화재조기경보기와 화재감지기가 제대로 작동했는지, 왜 위치 파악은 제대로 되지 않았는지, 야간 당직자들이 왜 현장 파악을 서두르지 않았는 지 등 의문은 계속되고 있다. 저녁 7시 23분 화재조기경보기의 경보 이후 우왕좌왕하며, 1시간여를 허비한 끝에 핵폐기물 보관 창고 화재를 확인했다는 것이다. 8시 29분에 119에 신고하고, 34분에 소방차가 진압을 했다는데 1시간 동안 불은 아무도 모르는 채 타고 있었던 것이다. 생각만 해도 아찔하다.

 

하지만 여전히 의심스럽다. 이 발표가 전부일까?

정확한 화재의 원인과 방사능 유출 여부, 근무자들의 피폭 가능성, 방호 방재 시스템 등 확인할 게 너무 많다. 철저한 진상 조사와 원인 규명, 책임 소재를 찾아야 하지만 연구원 자체 조사는 신뢰할 수 없다.

 

원자력연구원이 어떤 시설인가?

자재 보관소도 아니고, 단순한 연구소도 아니다.

고준위핵폐기물, 중저준위핵폐기물이 보관된 방폐장이다.

하나로 원자로가 가동 중인 핵발전소이다.

핵재처리실험을 위한 위험한 시설들이 즐비한 핵시설이다.

수많은 실험과 연구가 이뤄지고 있고, 핵물질을 다루고 있는 위험시설이다.

 

국가 기밀이며, 1급 보안 시설이라며 주민들에게만 문턱을 높일 게 아니다.

만약의 경우 작은 실수나 사고가 나더라도 1.5킬로 인근 4만여 주민들의 생명에 치명적인 방사능 유출이 일어날 수 있다.

24시간 단 한 순간도 긴장과 대응 시스템을 소홀히 해서는 안 되는, 이중삼중으로 철저한 방호방재 시스템을 갖추어도 불안한 시설이다.

 

그런데 지금까지 수십 년간 온갖 화재와 사고와 분실, 불법 행위는 전혀 근절되지 않았다. 누구도 책임지지 않았고, 문제 해결 노력도 없었고, 대책 마련도 없었음이 확인되었다.

주민들의 지속적인 문제제기에도 연구원은 전혀 바뀌지 않았다.

 

이제 더 이상 참을 수 없다.

자체 조사와 대응 노력, 관련자 직위 해체, 말 뿐인 사과로 이 엄청난 사태를 무마할 수 없다. 해서도 안 된다.

 

우리 주민들은 요구한다.

  • 원자력연구원을 신뢰할 수 없다. 정부와 원안위는 진상 조사와 책임자 처벌, 대책 마련을 위한 특별 감사, 전면적인 안전 점검을 당장 실시하라.
  • 안전 점검 결과에 따른 재발 방지책이 마련되기 전에는 모든 실험과 연구를 중단하라.
  • 모든 건물의 방재 상태와 대응 상태를 낱낱이 공개하고, 개선책을 시급하게 마련하라.
  • 하재주 연구원장은 직접 공개 주민 설명회를 통해 정확한 진상과 사태 해결의 방안에 대해 밝혀야 한다.
  • 정부는 원자력연구원의 인적 쇄신을 포함한 전면적인 혁신안을 시급하게 마련할 것을 요구한다.
  • 정부는 핵재처리실험의 전면 폐기를 조속히 결단하라.

 

 

<우리의 주장>

 

하나, 불도 못 끄는 원자력연구원, 차라리 아무 것도 하지마라!

하나, 화재도 못 막고, 방사능도 못 막는다. 핵재처리실험 중단하라!

하나, 고준위핵폐기물 해법 없다, 핵발전을 중단하라!

하나, 혈세를 탕진하며 국민을 위험에 빠트리는 핵재처리 연구 중단하라!

하나, 원안위는 연구원에 대한 전면적인 안전 감사와 혁신안, 재발 방지책을 마련하라!

하나, 원자력연구원 못 믿는다, 전면 쇄신안 마련하라!

하나, 모든 핵을 반대한다. 우리 모두 평화하자!

 

 

  1. 1. 26

 

핵재처리실험저지30km연대

 

No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