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공유]대전 월평공원, 문재인 정부의 국정 실험대

IE002192091_STD

대전 월평공원, 문재인 정부의 국정 실험대

19일 대전시 도시공원위원회 월평공원 민간특례사업 재심의 결정… 주민대책위 “사실상 부결”

 

7월 19일 오후 대전시민들은 다른 두 장면을 주목했다. 문재인 정부 국정기획자문위원회는 청와대 영빈관에서 ‘100대 국정과제 정책 콘서트’를 열고 ‘국민의 나라, 정의로운 대한민국’이라는 국가 비전과 <국민이 주인인 정부>, <더불어 잘사는 경제>, <내 삶을 책임지는 국가>, <고르게 발전하는 지역>,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 등 5대 국정목표를 제시하고 20대 국정전략과 100대 국정과제를 발표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인사말에서 “새 정부는 촛불혁명의 정신을 이을 것이다”고 국민께 약속했다.

 

대전시 도시공원위원회는 대전시청 5층 소회의실에서 2차 위원회를 열어 월평공원 민간특례사업에 대해 심의한 결과, 재심의 결정을 내렸다. 위원으로 회의에 참석한 김동섭 시의원은 “사업 내용의 부실과 의견 수렴 등 절차적 문제가 위원회 내에서 계속 제기되는 만큼 민간공원 특례사업을 과연 추진해야 하는지 근본적으로 다시 고민해야한다”고 사업의 정당성에 대해 문제제기했다. 이날 회의 2시간 전부터 도시 공원을 지키는 ‘도시락’집회를 열고 부결을 촉구했던 갈마동 주민대책위의 문성호 위원장은 “사실상 ‘부결’이다. 두 번이나 재심의 결정을 내린 것은 심의 할 수 없는 부실한 사업이라는 반증이다”라며 권선택 시장의 결단을 촉구했다.

 

 

오마이뉴스 – 양흥모 사무처장 글 보러가기 클릭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344258&CMPT_CD=SEARCH

 

No Comments

Post a Comment


− 1 = 1